오키나와에 전시된 100,000개의 전시 유

오키나와에 전시된 100,000개의 전시 유물이 유족의 귀환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오키나와현 야에세(YAESE)–마츠나가 미쓰오는 어른이 들어갈 수 있을 정도의 큰 구멍을 조금씩 기어가다가 사다리와 밧줄을 이용해 2미터 정도 경사면을 내려갔다.

파워볼사이트 그의 헤드램프 빛은 1945년 오키나와 전투의 잔해가 흩어져 있는 동굴 내부의 암석으로 둘러싸인 어두운 공간을 드러냈습니다.

오키나와에

파워볼사이트 추천 마쓰나가(68)는 하마구치(Hamaguchi)와 후지무라(Fujimura)라는 이름이 새겨진 양철 뚜껑과 “마츠(소나무)” 한자가 표시된 만년필 등 일본 제국군 병사들의 물건 수백 점을 발견했다.more news

전투화 밑창, 철제 헬멧, 수류탄, 심지어 인간의 유해도 있었습니다.

30년 동안 전시 유물을 수집해 온 마쓰나가 씨는 “전쟁이 끝난 후 몇 년이 지나도 유물은 계속해서 발견된다”고 말했다. “그런데 그것들은 누구의 것입니까? 그들 중 많은 사람들에 대한 단서가 없습니다.”

마츠나가씨는 오키나와 본섬 남부 야에세에서 지난 1년여간 지상전에서 대피소로 사용되었던 동굴을 재발견했습니다.

오키나와에

그것이 존재한다는 것을 아는 현지인은 거의 없었습니다. Matsunaga는 약 40년 전 지역 신문을 읽은 후 동굴을 찾았습니다. 한 주민은 전쟁 직후 피난처가 뼈와 불발탄으로 흩어져 있었다고 회상했습니다.

마츠나가가 발견한 유물을 언젠가는 이전 주인의 유가족과 다시 만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보관하고 있습니다.

가족을 추적하기 어렵다

20220713-동굴-2-L
하마다 테츠지 씨와 그의 아내 리츠코 씨가 구니요시 이사무 미술관을 인수한 식당 (제공: 하마다 테츠지)
마쓰나가 등 자원 봉사자들은 오키나와 현에서 전쟁 중 전사한 사람들의 유해와 개인 소지품을 수집하고 보존하는 노력을 주도했지만 늙어가고 있습니다.

약 60년 동안 수색과 귀환 사업을 해온 개척자 쿠니요시 이사무(83)는 체력 저하로 6년 전 은퇴했다.

그는 6살 때 어머니와 형, 친척을 잃은 오키나와 전투를 경험했습니다.

그가 어렸을 때 탐험했던 동굴에는 뼈와 유물이 흩어져 있었습니다.

셋째아들 미쓰오(54)는 “아버지가 어렸을 때 가족을 잃었고 비극적인 경험에 이끌려 전쟁터와 유물을 모았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Kuniyoshi는 회수한 물건을 나하에 있는 자신의 집 사무실 구역에 보관했습니다. 그곳에는 술잔, 매점, 약병 및 기타 잡동사니가 가득합니다.

그는 수천 개의 인간 유해를 발굴했고 100,000개 이상의 개인 소지품을 발견했습니다.

하지만 유족들에게 100명 정도만 돌려줄 수 있었다.

구니요시는 그의 사무실 한 구석을 박물관으로 만들어 유물을 전시하고 전쟁의 비참함을 전하는 한편, 유가족을 찾기 위한 노력을 계속했습니다.

하지만 소장품 관리가 너무 어려워 결국 박물관을 폐쇄했다.

‘사랑하는 사람들이 살았다는 증거’

20220713-동굴-3-L
하마다 가문의 유족을 찾기 위해 쿠니요시 이사무 미술관에 보관되어 있던 인감을 인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