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 피해자가 달리 말할 수 있는 위치에

사고 피해자가 달리 말할 수 있는 위치에 있지 않을 때 민간 구급대원을 위한 선착순입니다.
Mam Bun Heng 보건부 장관에 따르면 구급차 사기에 연루된 민간 의료 시설의 면허가 취소될 것이라고 합니다.

사고 피해자가

장관은 구급차 사기에 대해 “사고현장에 연락 없이 긴급 차량이 출동해 피해자를 사설 병원이나 병원으로 이송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공되는 서비스 및 치료에 대해 엄청난 비용이 청구되는 클리닉.

“이러한 구급차 사기는 교통사고에서만 발생합니다. 그러한 활동은 무정부 상태에 이르렀습니다.

이 모든 것은 멈춰야 합니다.

Bun Heng은 “우리는 이러한 사기에 연루된 구급차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설 병원이나 진료소의 면허를 취소할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사고가 나면 사이렌을 울리며 급히 현장으로 달려가 피해자들을 병원으로 데려가 치료를 받습니다.

피해자, 피해자의 가족이나 친구, 때로는 경찰은 보통 이런 긴급 상황에서 질문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Bun Heng에 따르면 일부 구급차에는 의료 시설의 이름이나 로고가 없습니다.

“이 구급대원들도 시신을 의료 시설로 데려갈 것입니다.

이러한 이익을 위한 행위는 완전히 가증스럽다”고 말했다.

사고 피해자가

“가끔 환자를 위해 사고 현장에 2~3대의 구급차가 출동합니다.

보건부는 이러한 상황이 통제 불능 상태로 악화되고 있다는 점을 이해하고 있습니다.”

그는 “상황이 무정부 상태로 악화되고 있고 캄보디아의 의료 명성을 훼손할

것이기 때문에 프놈펜 시 당국은 신속하고 단호하게 행동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Bun Heng은 보건부가 모든 의료 시설에 이러한 구급차 사기를 중단하라는 명령을 내렸다고 말했습니다.

“그들은 법률, 하위 법령, 선언문 및 보건부의 기타 지침을 준수해야 하며

밤의민족 구급차 사기 운영자는 의료 시설의 면허가 취소될 것입니다.”

월요일 저녁 보건부는 성명을 통해 Malis Dangkor Polyclinic이 진료소에 전화를 걸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교통사고 피해자를 진료소로 데려가 치료를 받기 위해

구급차를 사용한 혐의로 10,000,000달러(2,500달러)의 벌금을 부과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성명서는 Polyclinic Malis Dangkor에 대한 조치가 다른 개인 진료소와 병원에 본보기가

될 것이며, 이 구급차 사기에 연루된 의료인이 발견될 경우 면허가 취소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본 박사는 연락을 받았을 때 자신의 행동을 인정하고 교통사고 피해자를 태우는 구급차를 중단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보건부의 모든 규정을 준수할 것”이라고 말했다.more news

한편, 프놈펜 주지사 Khuong Sreng은 시 행정부가 모든 관련 당국과 협력하여 구급차 사기를 근절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고 피해자들을 병원으로 이송하기 위해 구급대원들이 서로 경쟁하는 모습이 너무 충격적입니다.

“우리는 이 수술에 관련된 3개의 다른 병원 구급차를 알고 있으며 우리는 그들을 면밀히 관찰할 것입니다.

다시는 이런 부끄러운 행동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