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관계 ‘골든타임’은 3월 대선까지…

남북관계 에 관해 국책 싱크탱크 전문가들은 3월 9일 대선을 앞두고 교착상태에 빠진 대북 외교를
본격화하기 위한 ‘골든타임’이 될 수 있고, 남북 정상회담이 돌파구에 대한 답이 될 수도 있다고 수요일 말했다.

남북관계

이상신 통일연구원 연구위원은 “대선까지의 기간이 (한반도) 결정적 변화가 일어날 수 있는
‘골든타임’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에 기반을 둔 싱크탱크.

코로나19로 인한 국경봉쇄와 장기간의 제재로 경제 위기와 식량 위기를 동시에 겪고 있는 북한이
당분간 현 상태를 유지할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동시에 미국은 평양의 핵문제를 너무 오랫동안 방치해 둘 수 없다.

이 국장은 “(국가들이) 부담이 가중되면서 북핵 문제는 어떤 식으로든 해결돼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런 의미에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되살리기 위한 한국의 역할이
매우 중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남북 정상회담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되살리는 돌파구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북한의 코로나19 봉쇄가 심각하고 선거까지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점을 감안하면 대면보다는 가상 형식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남북관계 는 종전선언으로 급격한 변화를 일으킬 수 있을까?

1950-53년 한국전쟁의 종전을 공식 선언하려는 서울의 추진과 관련하여 이명박은 성공 여부는
세 가지 측면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과 미국이 선언문 초안을 완성하고, 북한에 선언문
서명을 제안하고 설득하고, 최종적으로 중국의 협력을 이끌어낼 것인지가 관건이다.

이 총리는 “북한을 설득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 중 하나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실험 중단에 대한
대가로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잠정 중단하자고 제안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과 평양이 서로의 요구를 들어줄 수 있다면 (서울) 이 두 나라를 종전선언의 테이블로 끌어올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통일연구원의 조한범 선임연구원은 “현재 종전선언을 위한 환경은 그다지 우호적이지
않다”고 지적했다.

조 장관은 “중국은 과거 종전선언에 대해 모호한 입장을 취했지만 최근에는 지지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중국의 진출은 선언에 힘을 실어줄 수도 있지만, ‘양날의 검’이기도 하다. 중국이 전략적
경쟁 속에서 한미동맹 강화와 주한미군 주둔을 원하지 않기 때문이다. 워싱턴과 함께.”

메이저 사이트 바로가기

하지만 종전선언은 거의 성사될 가능성이 보이지 않는다. 문대통령은 임기가 얼마 남지 않았고,
다음 대선주자로 한국의 보수진영 후보가 당선 가능성이 더욱 높은데 이는 현정부의 종전선언을
뒤엎을 가능성이 매우 낮다.

다른기사 더 보기

그는 또한 북한이 북한에 대한 제재 완화와 같은 미국의 실질적인 조치가 없는 한 종전 선언에 동의할 가능성이 낮다고 말했습니다.